선린인터넷고등학교

마찬가지로 지난번과 같이 노골적인 제목을 사용했습니다. 이번엔 글 좀 다듬어서 써야겠습니다.

"재학생으로써 선린인터넷고등학교 입학 팁 2"라는 제목을 짓게 된 계기는 입학 관련으로 차고 넘치는 모 학원 때문입니다.

재학생이라고 제목에 안 넣으면, 볼 가치도 없는 모 학원 글과 착각할 염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하여간, 왜 지금 이 글을 또 쓰는 이유는, 이제 6월달에 썼던 글이 슬슬 낡은 자료처럼 보이고, 2차 입학 설명회가 10월 26일에 있기 때문에 다들 검색을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경험상 10월 부터 "아 고등학교 어디가지"가 나오는 사람은 구글링을 하길 마련입니다.


여러분의 시간 낭비를 막기 위해 제일 필요한 정보를 상단에 쓰지 않습니다.


참고로 이 글은 편파적입니다. 막 야구에 편파 중계가 있듯이 입학 정보도 편파적으로 알려줍니다.


왜냐고요?


그거야 저가 소프트웨어과이기 때문이지요.


웹을 하는 입장에서 예전의 이름인 웹운영과라는 것도 마음에 들긴 하지만, 소프트웨어과가 좀 더 있어보여서 괜찮습니다


여기서 모 학원 = 은행입니다. 



과 이름들이 다 바뀌고 있는데, 이 이유가 다 있습니다. NCS인가 그거에 맞춰서 이름을 바꾼답니다.


그래서

  • 정보보호과(구 정보통신과)
  • 소프트웨어과(구 웹운영과)
  • IT경영과(구 테크노경영과)
  • 멀티미디어과(2020년 부터 컨텐츠디자인과)
로 변하게 된 것입니다.

일단 저 순서가 나름 일리가 있는게 일반 전형 커트라인이 저 순서 정도입니다.

정보보호과 = 소프트웨어과 > IT 경영과 ??? 멀티미디어과

일단 정보보호과랑 소프트웨어과는 일반 전형은 적어도 10%가 되야합니다.
멀티미디어과도 20%정도는 될거같긴한데, 잘 모릅니다.
IT경영과는 15%이지 아닐까 싶습니다.


하여간 상위 20% 이하이면 빠르게 일반 전형은 포기해야합니다. 미래인재 전형으로 가야합니다.


전형 종류는 http://www.sunrint.hs.kr/35009/subMenu.do 여기에 다 나와있습니다.


전형일자는 

특별 전형 접수 : 11월 26일부터 11월 27일 9시 ~ 17시

특별 전형 면접 : 11월 28(본교 특별 교육 등) 11월 29일(미래 인재)

일반 전형 접수 : 12월 03일부터 12월 04일 9시 ~ 17시


면접 시간은 대기 순번에 따라 다르지만, 적어도 10시전부터는 면접을 시작함에도 불구하고 늦게 끝납니다. 집이 멀어 일찍 와야 하더라도 빵이라도 먹고 오세요.


포트폴리오는 20쪽 이하인데, 준비를 안했었다면 다 채우는 건 힘들다고 생각해요. 어처피 저도 다 안채웠긴 합니다.


그리고 자기소개서를 쓰는데, 현장에서 직접 쓰니 주의해야합니다.

그 다음에는 일종의 간단한 시험이 있습니다.(2017학년 기준)

예를 들어 사물함을 열었다 닫었다 했을 때 열린 사물함 구하기 등등 마지막 문제는 아이슈타인에게 현대의 기술을 소개하는 글을 쓰는 거였던걸로 기억합니다. 


참고로 위 시험을 완전 망쳤었는데(정확히는 답을 틀렸습니다), 붙은거 보니 정답 보단 풀이 과정을 보는 것 같기도 하고 아니면 포트폴리오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면접관이 관심을 많이 갖는 것은(이거는 무슨 코드인지, 어떻게 동작하는 건지, 말을 좀 떠는데 어떻게 개선할 건지) 좋은 신호입니다.


일단 뭔가 처음부터 떨어트리고 싶다는 마음이 들 정도면 질문도 하기 귀찮지 않을까요?


자격증 & 대회 : 있어도 되고 없어도 됩니다. 막 저 위에 써있는 모 은행처럼 막 대회나 자격증 필요하다고 하지만, 없이도 포트폴리오로 합격할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포트폴리오를 대체할만한 대회(정보 올림피아드 등)이거나 많은 자격증이 있으면 어처피 포트폴리오가 따라옵니다.


이제 10월에 들어서는데 대회나 자격증을 따는 것은 무리이기 때문에 간단한 프로그램이라도 하나 더 만들어서 포트폴리오에 넣는 것이 좋습니다.


경험상 C#갖고 유니코드 깨지는 거 바꿔주는거랑 랜덤 패스워드 생성기 2개 만드는데 이틀 걸렸지만 포트폴리오에 넣었습니다.


일단 가장 중요한 건 내가 프로그래밍을 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프로그래밍을 할 줄 모르는데 일반 전형도 힘들다면, 당장 생활코딩가서 HTML CSS라도 배워서 포트폴리오에 넣으면 됩니다.


자기소개서를 일부 잘라내서 HTML CSS로 예쁘게 꾸며서라도 넣으면 좋습니다. 


특히 웹은 가장 빨리 예쁜 것을 도출해 낼 수 있습니다. 포트폴리오를 급히 작성 하는 것에는 딱입니다.


학업계획서도 작성해야합니다.


포트폴리오 만든 것을 발전시키기 위해서 관련된 (ex: 웹, 게임, 응용프로그램 등등)  공부를 더 하겠다.

소수 전공 등을 듣겠다


같은 것을 써보세요.



또 https://shinjaeheon.tistory.com/14 도 참고해보세요. 좀 더 경험적인 내용이 많이 들어가 있습니다.


궁금한 점은 댓글로 물어보세요~!



수업이나 학습에 무제한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상업적인(학원 등) 곳에서도 무제한적으로 사용가능합니다.

하지만 파일을 수정하는 것은 엄격히 금지되오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특히 저작권자 표시의 삭제는 불가능합니다.

다른 곳에 파일을 직접 배포하는 행위는 엄격히 금지됩니다.


(블로그 주소로 링크 부탁드립니다.) https://shinjaeheon.tistory.com/58 



알 수 없어요.pptx





갈래 : 자유시, 서정시
성격 : 명상적, 관조적, 관념적, 구도적, 역설적
제재 : 현실의 여러 사물과 현상
주제 : 절대적 존재에 대한 깨달음과 염원
특징
경어체 : 시적 대상에 대한 경외적 태도
의문형 종결 : 시적 대상을 탐구하는 자세

반어적 · 역설적 표현 : 화자의 의지
바람도 없는 공중에 수직(垂直)의 파문을 내이며
오동잎이 떨어지면서 일으키는 공기의 파장, 초월적인 힘을 의미

 

고요히 떨어지는 오동잎 누구의 발자취입니까.
누구 = 절대적인 존재(조국, 부처 등)

발자취 = 시각적 이미지
지리한 장마 끝에 서풍에 몰려가는 무서운 검은 구름의 터진 틈으로
지리한 : 지루한의 잘못
지리한 장마 : 현실의 고난
언뜻 언뜻 보이는 푸른 하늘은 누구의 얼굴입니까.
푸른 하늘 : 절대적인 존재()

얼굴 = 시각적 이미지
꽃도 없는 깊은 나무에 푸른 이끼를 거쳐서, 옛 탑() 위의
고요한 하늘을 스치는 알 수 없는 향기는 누구의 입김입니까.
향기 : 절대적인 님의 향기

입김 = 후각적 이미지
근원을 알지도 못할 곳에서 나서,
시작도 끝도 없는 영원성
돌부리를 울리고 가늘게 흐르는 작은 시내는 구비구비 누구의 노래입니까.
노래 = 청각적 이미지
연꽃 같은 발꿈치로 가이 없는 바다를 밟고
연꽃 = 불교적 상징
옥 같은 손으로 끝없는 하늘을 만지면서,
떨어지는 해를 곱게 단장하는 저녁놀은 누구의 ()입니까
저녁놀 = 시각적 이미지
타고 남은 재가 다시 기름이 됩니다.
윤회사상
역설적 표현 : 화자의 의지를 보여 주는 구절
그칠 줄을 모르고 타는 나의 가슴은
포기하지 않는 의지
누구의 을 지키는 약한 등불입니까.  
= 임이 부재하는 암담한 현실
등불 = ‘을 몰아내려는 의지와 희생 전신
의문형
1 ~ 5
~~ㅇㅇ 누구의 ㅁㅁ입니까?
경어체
경외적 태도
반어적, 역설적 표현
타고 남은 재가 다시 기름이 됩니다.
직설적 화법(6)
으로 상징되는 부정적 상황에 놓인 시적 대상을 위해
화자는 등불로써 불을 밝히기 위해 가슴을 태우고 있다
희생적이며 헌신적인 의지의 표현


2018년 8월 31일부터 9월 30일, 이틀에 걸쳐서 선린인터넷고등학교에서 2018 소프트웨어 나눔축제가 열립니다.

8월 31일에는 이호준 Eduniety 개발자님과 안서형 Bitbite 대표님, 이고잉 생활코딩 운영자님 세 분의 강연이 있습니다.

9월 1일에는 선린 인터넷 고등학교내 전문동아리가 진행하는 각종 소프트웨어 교육이 있습니다.

소프트웨어 교육은 중학생을 우선 대상으로하고 있습니다.


공식 사이트 : https://swfestival.kr

참가신청 :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eIwwwhYdx4eoXrnGHlpic8-cucFUFQRFVFrM0H9ms-WPzYvg/viewform


선린인터넷고등학교는 지하철 4호선 숙대입구역, 지하철 1호선 남영역, 경의중앙선 · 6호선 효창공원앞역과 가깝습니다.

5월 24일 수업

2018.06.13 22:59

const express = require('express');
const path = require('path');
const app = express();

const getIp = req => (req.headers['x-forwarded-for'] || req.connection.remoteAddress || req.socket.remoteAddress || req.connection.socket.remoteAddress);

app.set('trust proxy', true);
app.use(express.static(path.join(__dirname, 'public')));
app.get('/', (req, res) => {
res.send(getIp(req));
});
// app.get('/now', (req, res) => {
// const date = new Date();
// const m = date.getMonth() + 1;
// const d = date.getDate();
// const w = date.getDay();
// const h = date.getHours();
// const mm = date.getMinutes();
// const s = date.getSeconds();
// const mmm = date.getMilliseconds();
// res.send(`<h1>현재는 ${m}월 ${d}일 ${w}번째 요일 ${h}시 ${mm}분 ${s}:${mmm}초입니다.</h1>`);
// });

app.get('/now/:month', (req, res) => {
const date = new Date();
const d = date.getDate();
const h = date.getHours();
const mm = date.getMinutes();
const s = date.getSeconds();
const d2 = new Date(`2018-${req.params['month']}-${d}T${h}:${mm}:${s}`);
const m2 = d2.getMonth() + 1;
const dd2 = d2.getDate();
const w2 = d2.getDay();
const h2 = d2.getHours();
const mm2 = d2.getMinutes();
const s2 = d2.getSeconds();
const mmm2 = d2.getMilliseconds();
res.send(`<h1>현재는 ${m2}${dd2}${w2}번째 요일 ${h2}${mm2}${s2}:${mmm2}초입니다.</h1>`);
});

app.listen(3000, () => console.log('Example app listening on port 3000!'));


'선린인터넷고등학교 > IWOP'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 24일 수업  (0) 2018.06.13
6/14 수업(Javascript 기초)  (0) 2018.06.13


'선린인터넷고등학교 > IWOP'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 24일 수업  (0) 2018.06.13
6/14 수업(Javascript 기초)  (0) 2018.06.13

재학생으로써, 선린 인터넷 고등학교는 이름 높은 IT 특성화고로 많이 알려져있다고 생각한다. 대회나가면 한번 쯤은 듣게된다는 그 고등학교. 특히 선린 상고 시절의 야구부가 정말 유명해서, 어른들이라면 선린상고라 하면 다들 많이 아실 것이다. 어찌 생각하면 참 노골적인 제목인거 같다. "재학생으로써 선린인터넷고등학교 입학 팁"라니, 구글에 잘 뜨기는 하겠지만 말이다 :D

원래 작년에 써야하는 글이지만, 1학년이 쓰기에는 뭔가 좀 이상할 수도 있을거 같아서 지금 쓴다.

그리고 소프트웨어과이기 때문에 다른 과는 자세히 모른다. 


먼저 일반전형이라면, 이 블로그까지 왔으면 다 알거 같지만 말이다. 당연히 내신은 10%안쪽이면 안정권일 것이다. 예전에는 정보보호과(구 정보통신과)가 소프트웨어과(구 웹운영과)보다 내신 커트라인이 높아지만 최근에는 역전되었다고 한다. 하여간 20%면 일반전형은 간단히 포기하는 것이 좋다. 15%도 아슬아슬 할거 같고, 안정권을 원한다면 5%면 떨어질 일은 없을 거 같다. 하여간 공부잘하면 된다. 


그다음이 이제 특별전형인데, 그 중에서도 미래 인재 전형이다. 왜냐면 이걸로 들어왔기 때문이다. (당시의 명칭이기 때문에 지금은 전형 명칭이 바뀌어 있을 수 있다. 하여간 포트폴리오 내고 면접보고 들어오는 전형을 일컫는 것이다.)

일단 포트폴리오인데, 프로그래밍한 것들을 내면 좋다. 이왕이면 소스도 첨부하자. 스샷만 있는 것 보단 훨씬 좋을것이다.

내 경우에는 PHP로 위키(물론 에러도 있고 코드도 더럽고 디자인도 이상하다) 만든것과 날씨앱 만든거, API만든거 그리고 C#으로 제출 마감 5일전에 급하게 만든 프로그램 2개(하나는 랜덤으로 비밀번호 조합하는 거랑 파일 이름이 %20 이런식으로 표현되는것을 정상적으로 표현되게하는 것이다.)를 냈다. 

물론 위의 이야기는 오버 스팩일 수도 있다. 

자기가 스크래치만 할 줄 안다해도 걱정하지 않아도 좋다. 


그리고 자기소개서를 쓰는데, 현장에서 직접 쓰니 주의해야한다. 그 다음에는 일종의 간단한 시험이 있다. 예를들어 사물함을 열었다 닫었다 했을 때 열린 사물함 구하기 등등 마지막 문제는 아이슈타인에게 현대의 기술을 소개하는 글을 쓰는 거였던걸로 기억한다. 

참고로 위 시험을 완전 망쳤었는데(정확히는 답을 틀렸다), 붙은거 보니 정답 보단 풀이 과정을 보는 것 같기도 하고 아니면 포트폴리오 빨일 수도 있겠다.


그다음에 면접은 3명이 있는 방에 들어가게 되는데 시연을 하고 싶으면 시연을 할 수 있다. 당시 시연을 할 때의 애피소드로, 위에서 말한 위키에 접속하는데 한글 인코딩이 엣지에서 깨지는 오류를 보여줬다. 그리고 여기서 가장 중요한 점이 있는데, 당시 질문 중에 내가 포트폴리오에 쓴 코드에 대해서 묻는 것이 있었다. 이 함수는 뭐하는 함수인가? 등을 말이다. 그래서 겨우 겨우 답변 했었는데, 꼭 자신의 코드를 이해하고 가기 바란다. 아무래도 복붙방지용으로 묻는거 같다.

그리고 여기서 또 하나의 애피소드가 있는데, 구글에 선린인터넷고등학교라 치면 나오는 티스토리 블로그 글이 있다. 그 글은 도움이 됐다. 면접할 때 뻔한 질문은 하지 않는다는 것. 이건 정말 사실로, 흔히 물을 거 같은건 안 묻는다. 그냥 자기소개서나 학업계획서 보면서 묻거나 포트폴리오 같은거 묻는다. 뻔한 질문들을 안한다는 소리는 아니다. 단지 나중에나 나오는 질문일 뿐이다.

면접 당시에 성격상 말을 잘 더듬거나 했다. 그래서 마지막 질문이 앞으로 그런 성격들이나 행동들을 어떻게 고칠거냐 라는 질문이었다.

사실 아까 말한 그 블로그에서 자신에대해 비판적으로 말하거나 질문이 많으면 관심이 많은거니 좋다고 써져있어 면접 끝나자 마자 

이건 분명히 합격의 신호다.

 라는 느낌이 들었고 그것은 사실로 다가왔다.


하여간 믿고 거를건 컴퓨터 학원과 각종 컨설팅 블로그 포스팅이다. 거기서 얻을 정보는 경쟁률 정도다.

자격증 : 초등학교 때 딴 ITQ(한글이랑 파워포인트였는데 심지어 한글은 B등급이였다.)랑 GTQ 2급이 있었는데, 적었나 안적었나 모르겠지만, 컴활 이런거 아니면 필요없다. ITQ랑 GTQ는 따는 것이 나쁘지는 않은데, 2010년에는 몰라도 지금은 쓸모 없다. 왜 나쁘지는 않냐면 나름 한글이랑 파워포인트는 할 줄 알게 되기 때문이다. 어처피 초등학교 때 배우는 것이기도 하고말이다.

대회 : 대회 나갔으면 정말 좋은거다. 상도 탔다면? 아마 합격가능성이 많이 높지 않을까 싶다. (물론, 대회만으로 합격은 되지 않겠지만 말이다.)


하여간 결론은 국영수가 최고다. 


Q&A

Q. 노트북 필요해요?

A. 있으면 좋아요. 특히 외부 대회를 나가려면 필요합니다.


Q. 노트북 추천 해주세요.

A. 8세대 U라면 몰라도 U달린거 사지 마세요. 아톰? 셀러론? 안드로이드 스튜디오나 비쥬얼 스튜디오, 크롬이 원할하게 돌아가는 걸로 사세요. 만약에 노트북하나로 메인을 한다면 GPU 달린거 사야합니다. 게임 만들면 당연히 말할 것도 없어요. 램은 8GB 이상이 좋아요. 애초에 램은 많은면 짱짱!!


Q. 교복 사요?

A. 잘 안입어요. 애초에 일년에 몇 번 안입으니 안사도 무방합니다. (이건 정말임. 장롱속에 묵혀있는지 오래입니다.)


Q. 에어콘 잘나와요?

A. 여름에 추워요.


Q. 모 컴퓨터 학원 또는 동네 컴퓨터 학원 같은데 C나 자바배우러 가야하나요? 

A. 자기가 영 안되겠다. 학원이 나는 맞는다. 거기를 가서라도 나는 꼭 배워야겠다. 그러면 다니세요. 다니는게 행복하면 다녀도 안아깝습니다. 


Q. 내신 어때요?

A. 1등급 3명입니다. 다만 최근에는 다른 과라도 같은 진도를 나갔으면 같은 시험을 봐서 1등급 비율이 높아지긴 하지만 문/이과 갈리기 시작하면 답 없습니다.


Q. 등교시간 몇 시에요?

A.  8시 반입니다.


Q. 기숙사 있어요?

A. 없습니다.


Q. 학교생활 어때요?

A. 자유도 Full입니다.


Q. 화장이나 염색, 귀걸이 같은거 되나요?

A. 그런거에 간섭안합니다.


Tip : 지하철 연착되면 지연증을 끊어야 합니다.



글 솜씨가 빈약하기에 읽는데 불편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궁금한 점이 있다면 댓글로 물어보세요, 답변해드립니다.

  1. asdf 2018.08.18 00:30 신고

    지나가는 틀딱인데 노트북U 달린거 너무 미워하지 말아주세요 ㅠ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